default_setNet1_2

수원시의회, 사회복지종사자 처우 개선 위한 의정토론회 개최

기사승인 2021.06.25  12:25:59

공유
default_news_ad1
   
 

수원시의회(의장 조석환)는 24일 ‘수원시 사회복지종사자 처우 개선 및 인권 현황과 과제’라는 주제로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에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수원시 사회복지종사자의 현재 처우 상황을 종합적으로 공유하고, 안전 및 인권 문제 등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의 좌장은 수원시의회 조미옥 의원(더불어민주당, 금곡·입북동)이 을 맡았다. 발제자로 나선 한연주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은 사회복지 종사자에 대한 개념을 정의하고, 처우개선 관련 법률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보수체계·근로환경·인권보장 등 처우실태를 설명하며 개선 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이동훈 수원시사회복지사협회 부회장, 이세광 수원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 회장, 오선영 경희대 공공대학원 글로벌거버넌스학과 객원교수 등 3명이 토론에 참여했다.

 

이동훈 수원시사회복지사협회 부회장은 “현재 사회복지시설 공적 컨트롤기관인 복지여성국 사회복지과의 역할과 책무성을 보완하여, 처우개선을 위한 전수조사 등 현실적인 정책 마련을 위한 세부 과제들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세광 수원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 회장은 “특례시 수원의 격상된 위상에 걸맞게 사회복지시설 ‘노동자’의 처우 또한 격상돼야 마땅하다”라며, “‘동일노동 동일임금’의 원칙에 따라 공평하게 대우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을 제언했다.

 

오선영 경희대 공공대학원 글로벌거버넌스학과 객원교수는 그 동안의 연구와 교육을 통해 들은 사회복지 현장의 목소리를 대변하며, ▷차별없는 임금체계 마련, ▷비정규직 고용에 대한 근본적 원인 파악 및 대책 마련, ▷노동자의 쉴 권리 보장 등을 제안했다.

 

토론회의 좌장으로 참여한 조미옥 의원은 “사회복지 종사자들이 편안해야 시민들도 편안한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수원시의회에서도 사회복지사 분들의 권익 증진을 위해 관련 조례 제·개정, 사회복지 플랫폼 마련 등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김재남기자

e-장애인신문 paranews@hanmail.net

<저작권자 © e-장애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